새군산신문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메인 메뉴

  • UPDATE. 2019-11-14 16:49:20 (목)

콘텐츠

칼럼∙사설

(사설) 군산 김 가공공장 건립 조속히 착공해야

허종진

  • 2018.11.27 21:29:18

(사설) 군산 김 가공공장 건립 조속히 착공해야

 

군산지역 김양식 어민들의 숙원사업인 김 가공공장 건립이 사업부지를 구하지 못해 올해 착공하지 못할 것 같다.

군산에서는 새만금사업 어업보상으로 김 가공공장이 모두 문을 닫은 그 이후에도 김의 원초, 즉 물김은 계속 생산되어 왔다.

연간 4만톤 이상 생산되어 400억원 가까운 소득을 올리는 어민들에게는 효자노릇을 하지만 현지에 김 가공공장이 없어 충남 등지로 물김형태로 판매되는 안타까운 상황이다.

군산 청정바다에서 생산되는 상등품의 김이 군산브랜드조차 제대로 붙이지 못하고 타 지역 생산 제품으로 판매되고 있는 실정이었다.

따라서 물김으로 판매되는 지금의 유통구조를 개선, 어민들의 소득증대 및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되도록 부가가치를 높이는 길은 가공공장을 건립하는 것이 시급하다고 보고 뒤늦게나마 군산시는 지난해부터 공장건립을 추진해왔다.

군산시수협을 사업자로 선정해 자부담과 국비와 시비 등 70억원도 이미 확보했다.

올해 실시설계용역을 마무리하고 연내에 착공하려 했지만 예정된 부지의 토지가격문제로 계약하지 못하고 최근에 다른 부지를 물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땅도 구입하지도 않은 상황에서 남의 땅을 사업대상지로 확정하고 공장을 짓겠다고 덤비니 이 정보를 눈치 챈 땅 주인은 자기 땅이 아니면 안 되는 줄 착각하고 높은 가격을 부르는 것은 너무나 당연하다.

토지가격이 맞아 않으면 다른 후보지를 구하면 그만이지만 사업이 지연되는 상황은 불가피해졌다.

김 가공공장은 특성상 육수와 해수가 풍부한 위치에 공장이 들어서야 하는데, 인근 충남 지역과는 달리 군산은 토지가격도 만만치 않지만 대부분 관광지이거나 관광지 개발예정지여서 적지를 찾기가 쉽지 않다고는 한다.

공장 건립이 가능한 후보지는 고군산군도연결도로 개통을 전후해 토지주의 기대심리가 상당히 높아진 탓에 이미 땅가격이 오를대로 올라서 구하기가 쉽지 않겠지만 한국농어촌공사와 새만금개발청, 군산시 등과 서로 머리를 맞대면 부지문제가 원만히 해결이 되지 않겠는가. 마음이 급한 어민들과 달리 군산시와 군산수협의 느긋한 태도가 아쉬울 뿐이다.

 

국립군산대학교제이와이태원건설(주)세진렌트카


카피라이터

LOGIN
ID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