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군산신문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메인 메뉴

  • UPDATE. 2019-11-20 11:09:13 (수)

콘텐츠

군산사람·이야기

(군산사람 군산 이야기) 군장종합건설 채이석 사장

김혜진

  • 2019.05.29 22:58:39

(군산사람 군산 이야기) 군장종합건설 채이석 사장

 

<채이석 사장>

- 1996년 형 채승석 회장과 창업, 도급회사로 우뚝

- 사업의 근간은 사람지역 우수인재 채용 앞장

- 반석 위의 성처럼 탄탄한 회사 만들 것

 

지난 1996년 7월 창업한 ㈜군장종합건설(이하 군장종건)은 현장 인력 강화와 기술력 확보를 바탕으로 꾸준히 업계의 신뢰를 쌓아 왔다.
이 회사를 진두지휘하는 채이석 사장은 서류와 씨름하는(?) 나날을 보내면서도 지역에 꾸준히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 지역인재들을 직원으로 우선 선발하고, “사업의 근간은 다름 아닌 사람”이라는 신념처럼 믿음 가는 기업으로 만들기 위해 뛰고 있다.
이 회사를 진두지휘하는 채이석 사장은 서류와 씨름하는(?) 나날을 보내면서도 지역에 꾸준히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 지역인재들을 직원으로 우선 선발하고, “사업의 근간은 다름 아닌 사람”이라는 신념처럼 믿음 가는 기업으로 만들기 위해 뛰고 있다. ​

 

모두 어렵다할 때 자리잡다

 

채사장이 형님과 함께 건설회사를 만든 1990년대 중·후반은 말 그대로 어지러웠다. 1997IMF 당시에는 어렵다며 앓는 소리를 내는 사람들도 적지 않았다. 모두가 어렵다 할 때를 기회라고 생각한 이 회사는 어려운 시기에 성장하는 성과를 이뤄냈다.

2003년도에는 건설업체로서는 선정되기 어려운 전북은행 유망 중소기업에 도내 건설업체 중 유일하게 뽑히기도 했다.

2007~2008년 금융위기 시절에도 한 단계 도약했다. 채 사장은 건설경기의 오랜 침체 속에서도 군장종건이 군산 대표 건설사로 자리잡을 수 있던 이유를 경쟁력을 갖췄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채 사장은 경기가 사업의 흐름에 영향을 줄 순 있어도, 경쟁력이 있으면 오히려 훨씬 성장할 수 있는 기회를 준다고 말했다.

군장종건은 개발사업보다 도급사업을 중시한다. 때문에 도급 분야에 있어선 탄탄한 기술력을 자랑하고 있다.

채 사장은 앞으로 건설경기의 전망이 어려워진다 할지라도 누군가는 이 일을 하는 사람이 있어야 하지 않겠냐 생각한다, “모두가 어렵다고 걱정할 때 사업을 시작했고, 결국 도약했던 힘을 갖췄기에 어려운 시기를 이겨낼 수 있었다.”고 말했다.

 

 

<근로자의 날 직원들과> 

군산지역과 함께 성장하는 회사

 

군장종건은 군산 토박이 형제들이 일구어 놓은 토박이 기업이다. 지역과 뗄래야 떼 놓을 수 없는 밀접한 관계를 갖고 있다.

지역과 함께 성장하고 지역에서 성장한 인재들을 영입하고 유능한 일꾼으로 만드는데 공 들여왔다. 직원들이 롱런하도록 이끌어 줌으로써 지역경제 발전에 이바지한다는 생각을 실천하는 게 이 회사이다.

채 사장은 경기 침체 속에서 힘들 수 있겠지만 지역이 잘 돼야 기업이 잘 되고, 근로자가 잘 되는 것 아니겠냐이러한 믿음 아래 군장종건을 믿을 수 있는 회사로 업그레이드 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23년밖에 안된 중소기업이지만 지금까지 도급공사로는 전북권에서 다섯 손가락 안에 들 정도로 열심히 달려 왔다. 회사의 모토인 믿음을 주는 기업이미지가 떠올려 진다.

그는 진심은 통한다는 말을 믿고 산다. 향후 건설업이 변화의 물결을 탄다고 해도 이 회사가 꿋꿋하게 이겨낼 수 있으리란 기대는 반석이 탄탄하면 거친 풍랑에도 꿋꿋이 버틸 수 있다.”는 그의 믿음 때문이 아닐까.

 

국립군산대학교세진렌트카제이와이태원건설(주)


카피라이터

LOGIN
ID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