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군산신문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메인 메뉴

  • UPDATE. 2022-05-20 14:53:00 (금)

콘텐츠

송월의 세상이야기(102건)

목록
(송월의 세상이야기) 사람이기 때문에
(송월의 세상이야기) 사람이기 때문에
온 세상이 황금들판으로 물결치고 있다. 우리들 가슴마다 황금물결로 가득하다면 그 얼마나 좋을까.

송월의 세상이야기 | 기획∙연재 | 2021.10.20 15:24:48

(송월의 세상이야기) 쉬엄休去쉬엄歇去 화폭畵幅에 그려보자
(송월의 세상이야기) 쉬엄休去쉬엄歇去 화폭畵幅에 그려보자
경허스님의 노래다. “무엇이 거짓이고 무엇이 참인고, 참이고 거짓이고 모두 다 헛것인 줄 아는가. 안개 걷히고 낙엽 진 밝은 가을날, 언제나 변함없는 저 산을 보게나.”

송월의 세상이야기 | 기획∙연재 | 2021.10.13 15:21:15

(송월의 세상이야기) 소크라테스의 약사발
(송월의 세상이야기) 소크라테스의 약사발
사람이 모여 공동생활을 하는 곳은 어디를 막론하고 지켜야 할 법(法)과 규범(規範)이 있다.

송월의 세상이야기 | 기획∙연재 | 2021.10.06 09:50:53

(송월의 세상이야기) 울타리를 넘나들던 情
(송월의 세상이야기) 울타리를 넘나들던 情
요즘 코로나19의 여파로 전국의 버스터미널은 초만원, 산까지는 이루지 못하였다.

송월의 세상이야기 | 기획∙연재 | 2021.09.29 10:35:47

(송월의 세상이야기) 모방심리가 문제다
(송월의 세상이야기) 모방심리가 문제다
맹모(孟母)의 삼천지교(三遷之敎) 이야기는 2천여 년이 지난 오늘날까지도 그 교육적인 생명력을 전혀 잃지 않고 있다.

송월의 세상이야기 | 기획∙연재 | 2021.09.15 10:45:56

(송월의 세상이야기) 모방심리가 문제다
(송월의 세상이야기) 모방심리가 문제다
맹모(孟母)의 삼천지교(三遷之敎) 이야기는 2천여 년이 지난 오늘날까지도 그 교육적인 생명력을 전혀 잃지 않고 있다.

송월의 세상이야기 | 기획∙연재 | 2021.09.14 15:23:57

(송월의 세상이야기) 자기 뒤는 안 구린가
(송월의 세상이야기) 자기 뒤는 안 구린가
“자시불각취(自屎不覺臭)”라는 말이 있다.

송월의 세상이야기 | 기획∙연재 | 2021.09.07 17:09:21

(송월의 세상이야기) 빙빙과세(氷氷過世)로 살아보자
(송월의 세상이야기) 빙빙과세(氷氷過世)로 살아보자
불교의 설화에서 한 어머니가 있었다. 그에게는 아들 둘이 있었다.

송월의 세상이야기 | 기획∙연재 | 2021.09.01 11:04:39

(송월의 세상이야기) 껌 값과 생계비
(송월의 세상이야기) 껌 값과 생계비
오늘 날 오유지족(吾唯知足)이 참 으로 그립다.

송월의 세상이야기 | 기획∙연재 | 2021.08.25 09:51:15

(송월의 세상이야기) 삶은 계란 이란다
(송월의 세상이야기) 삶은 계란 이란다
8월은 여름이 무르익어가는 달이다. 무더위 속에 기온과 습도가 높아짐에 따라 불쾌지수가 상승하게 된다.

송월의 세상이야기 | 기획∙연재 | 2021.08.18 10:04:50

(송월의 세상이야기) 부모님이 곁에 없음이 가장 큰 불행
(송월의 세상이야기) 부모님이 곁에 없음이 가장 큰 불행
생명을 가진 모든 존재는 존귀하다. 하물며 인간 생명이랴.

송월의 세상이야기 | 기획∙연재 | 2021.07.28 09:58:29

(송월의 세상이야기) 말장수와 말장수
(송월의 세상이야기) 말장수와 말장수
많은 사람들과 어떻게 살아가야 하나, 편안하게 읽어볼 교훈이다.

송월의 세상이야기 | 기획∙연재 | 2021.07.22 16:20:53

(송월의 세상이야기) 나 아닌 우리로
(송월의 세상이야기) 나 아닌 우리로
“차유고피유(此有故彼有): 이것이 있으므로 저것이 있게 되고, 차생고피생(此生故彼生): 이것이 일어나므로 저것이 일어나네. 차무고피무(此無故彼無): 이것이 없으므로 저것이 없게 되고, 차

송월의 세상이야기 | 기획∙연재 | 2021.07.13 17:41:13

(송월의 세상이야기) 분수를 넘지 말아야
(송월의 세상이야기) 분수를 넘지 말아야
어느덧 전반기가 지나고 7월이 되었다. 천지에 살벌한 이기적인 냉기와 인간들의 무명(無明)을 깨뜨리며 붉을 태양이 이글이글 불끈 불타오른다.

송월의 세상이야기 | 기획∙연재 | 2021.07.07 10:27:04

(송월의 세상이야기) 생각해보면 가볍게 폄하하지 않는다
(송월의 세상이야기) 생각해보면 가볍게 폄하하지 않는다
6월은 현충의 달이자 호국(護國)의 달이다.

송월의 세상이야기 | 기획∙연재 | 2021.07.01 10:30:22

(송월의 세상이야기) 말....!
(송월의 세상이야기) 말....!
“정구업진언(淨口業眞言) 수리수리 마하수리 수 수리 사바하.” 오랜 세월 더럽혀 온 입을 양치질하라. 맑은 물로 깨끗이 씻어 버린다는 뜻이다.

송월의 세상이야기 | 기획∙연재 | 2021.06.24 10:00:32

(송월의 세상이야기) 촌부(村婦)가 철학자를 감동시키다
(송월의 세상이야기) 촌부(村婦)가 철학자를 감동시키다
“티끌만한 교만으로 큰 지혜는 감추어지고 어리석음이 산처럼 높아가는 나의 잘 난체 종종걸음 늙어 감을 독촉하네 경솔하여 배우지 않아 병이 들어 신음 속에 한탄은 커만 간다.”

송월의 세상이야기 | 기획∙연재 | 2021.06.16 10:27:20

(송월의 세상이야기) 그거야말로 별 일 아닌가
(송월의 세상이야기) 그거야말로 별 일 아닌가
‘참, 별일도 다 있네.’ 어느 날 고속터미널에서였다. 내 옆에서 신문을 보던 분이 하는 말이었다.

송월의 세상이야기 | 기획∙연재 | 2021.06.09 14:12:46

(송월의 세상이야기) 이왕이면 크게 써야
(송월의 세상이야기) 이왕이면 크게 써야
“장자(莊子)” 소유편에 보면 이런 이야기가 있다. 손 트는 데 바르는 특효약을 아주 잘 만드는 사람이 있었다. 그는 그 약으로 해마다 추운 겨울에도 손등 한번 트지 않고 지낼 수 있었으며,

송월의 세상이야기 | 기획∙연재 | 2021.06.02 13:04:45

(송월의 세상이야기) 幸運을 잡는 법
(송월의 세상이야기) 幸運을 잡는 법
대본경에서 말씀하시기를 “괴로움이나 즐거움은 신이나 성현이 만드는 것이 아니다. 그렇다고 아무런 까닭 없이 생기는 것도 아니다. 모든 것은 스스로 지은 업에 따라 생기느니라.”

송월의 세상이야기 | 기획∙연재 | 2021.05.26 10:05:00

...<123456>...

카피라이터

LOGIN
ID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