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군산신문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메인 메뉴

  • UPDATE. 2022-08-12 14:47:56 (금)

콘텐츠

  • 서광수출포장
  • 군산 산림조합
  • (주)서해환경
  • (주)은성종합개발
  • 월명유람선
  • 금호앤비텍
  • 고려건설(주)
  • (주)삼양이노켐
  • 승주종합건설
  • (주)은성종합건설
  • 한솔이엠이
  • 국인산업
  • 이현웅의 음악이야기

    (이현웅의 카페이야기) 서장-3

    이현웅

    • 2020.06.17 10:59:00

    (이현웅의 카페이야기) 서장-3


     

    카페 <음악이야기>에 절망하고 있는 사람들이 모였다. 믿었던 사람에게서 배신을 당한 후 삶의 의욕을 잃었다. 지금의 상황에서 벗어나고 싶지만 쉽지 않다. 의욕이나 희망 대신 어쩔 수 없이 하루하루를 살아간다. 절망의 끝에서 만난 카페 <음악이야기>. 그들이 그곳에서 새로운 꿈을 꾼다. 이 소설을 통해 함께 웃고, 같이 울면서 따뜻한 위로를 받으면 좋겠다.


    서장

    (序章) -3

     

    몇 시간이나 흘렀을까. 현우는 눈을 떴다. 머리가 지끈거렸다. 고개를 돌려 주위를 살펴보았다. 카페였다. 술에서 덜 깬 까닭인지 몇 시간 전의 일이 마치 꿈속에서의 일처럼 느껴졌다. 다음 순간 은수형이 떠올랐다.

    '은수형.......'

    그제야 은수형과 술을 마셨던 것을 기억해냈다. 은수형은 보이지 않았다. 이미 떠난 후였다. 테이블 위에는 그가 놓고 간 편지 꾸러미와 사진 펜던트만이 남겨져 있었다. 펜던트를 열었다. 사진이 눈에 들어왔다.

    '... 은유......'

    그녀가 죽었다는 은수형의 말을 기억해냈다. 심장의 한 부분을 칼로 도려내는 것 같은 고통이 가슴에서 일었다.

    음악이 흐르고 있었다. 그 음악을 현우가 튼 것인지, 아니면 DJ 찬휘가 튼 것인지는 알 수 없었다. 전인권의 <새야>가 카페를 휘감고 있었다.

     

    새 이제 떠나거라 너의 하늘로

    너만의 자유로운 세상으로

    펜던트 속 사진을 보고 있던 현우에게서 울음이 훅 터졌다.

    새 이제 날아가라 너의 하늘로

    너만의 아프지 않은 세상으로

    흐느낌이 새어 나왔다. 눈물이 솟구쳤다.

    뒤돌아 보지 말고 그냥 날아가라

    가슴 아프지 않은 곳으로

    날아가라 뒤돌아 보지 말고

    날아가라 내 생각하지 말고

    주체할 수 없는 눈물이 쏟아져 내렸다. 통곡이 터졌다. 음악 소리보다 현우의 엉엉 우는 소리가 더 컸다.

    날아가라 날아라 날아가라

    언젠가는 널 반겨줄 내 자릴 위해

    날아가라 내 생각하지 말고

    날아가라 날아라 날아가라

     

    20191129, 현우와 은유의 쉰다섯 번째 가을 어느 날이었다.(서장 끝)


    카피라이터

    LOGIN
    ID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