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군산신문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메인 메뉴

  • UPDATE. 2020-07-10 16:40:12 (금)

콘텐츠

따뜻한 시 한편

(어린이와 어른이 함께 읽는 동시) 다모

신재순

  • 2020.06.30 16:31:24

(어린이와 어른이 함께 읽는 동시) 다모

다모

남호섭

 

네 이름 뜻을 누가 묻거든

뜻이 아니라 느낌이라고 말하렴.

 

다모야!

 

세상에는 뜻만 있는 것이 아니라

느낌이 더 많다는 것을 알아라.

 

사람을 만나서도 첫 느낌을

늘 기억해라.

 

<놀아요 선생님> 2007. 창비

*

신재순 (시인/전북작가회의 회원)

가끔 좋은 느낌의 언어, 이름, 사물을 만나면 그 좋은 느낌을 풀이하려 애썼던 기억이 납니다. 그냥 느낌이 좋아서, 그 느낌으로만 이름이 될 수도 있다는 생각에 시인은 힘을 실어주는군요. 그게 왜 좋아? 물어서, 그냥 좋아 하고 답할 때 굳이 꼬치꼬치 잘 설명해보라고 재촉하지 않을 마음의 여유를 주는 시입니다.

 

  • 국립군산대학교
  • 디오션시티
  • 자립도시 군산
  • 계곡가든
  • 전라북도 귀어귀촌 종합지원센터

  • 카피라이터

    LOGIN
    ID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