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군산신문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메인 메뉴

  • UPDATE. 2019-12-13 11:12:57 (금)

콘텐츠

군산사람·이야기

(군산사람·이야기) 군산YWCA 이미순 회장

김혜진 kimhyejin0324@hanmail.net

  • 2019.11.28 16:54:36

(군산사람·이야기) 군산YWCA 이미순 회장

- 창립총회 열고 8년 만에 재도약

- 기독교인의 사명 다하는 단체로 심기일전

 

가끔은 힘들기도 했고, 가야 할 길이 멀게 느껴지기도 했다.

올해로 68주년. 군산YWCA의 역사를 실무자로서 겪어 오면서 우여곡절도 많이 겪었다. 산적한 일이 많기에 고민도 많다. 군산YWCA의 이미순 회장의 이야기이다.

군산YWCA, 즉 여자기독청년회인 이곳이 예수님이 바라고 원하는 일들을 이 땅에서 해 나가길 바라는 마음이에요. 최근 해지총회를 겪고 다시 창립하기까지 많은 우여곡절이 있었지만 이 길이 내가 가야 할 길이라면 기꺼이 가겠다는 마음이에요.”

이 회장은 1983년 대학 졸업 후 YWCA 간사로 5년을 지냈다. 1988년 결혼 후 잠깐의 공백이 있었지만 다시 부름을 받아 사무총장으로 7년간 일했다. 급여가 많진 않았지만 기쁘게 주님의 일이라고 생각해 온 것이 지금에 이르렀다.

이 회장의 활동 가치는 신앙이다. 그녀는 크리스천의 삶의 모습은 예수님을 닮아야 한다사람이기 때문에 항상 부족하지만 노력해야 한다고 했다. 군산YWCA는 지난 12일 창립총회를 개최하면서 심기일전했다. 지난 2012년 초 해지총회 후 8년만의 행보다. 이 회장은 초심으로, 예수님의 마음으로 심기일전하겠다는 각오를 다졌다.

우여곡절도 많았지만 창립총회를 통해 첫 걸음을 떼는 마음으로 다시 움직이려 해요. 앞으로 군산YWCA는 지역여성문제에 관한 사업과 연구 및 제반활동 등 올바른 여성운동을 해 나갈 거에요.”

이 회장은 기독교인의 사명을 다하는 마음으로 심기일전하겠다고 다짐했다. 내실 있는 단체로 YWCA 정신을 굳건히 하고 지역에 필요한 일에 참여하겠다는 포부를 전했다.

선한 영향력을 끼칠 수 있는 사람으로 남고 싶어요. 신앙인으로서 군산YWCA도 사람들에게 선한 영향력 줄 수 있는 곳이면 좋겠고요.”

YWCA와 인연을 맺은 지 37. 앞으로도 ‘YWCA의 사람으로 살아가고 싶다는 이미순 회장. 내실 있는 단체의 운영을 이어갈 수 있길 기대해 본다.

 

태원건설(주)제이와이세진렌트카국립군산대학교


카피라이터

LOGIN
ID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