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군산신문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메인 메뉴

  • UPDATE. 2021-06-21 16:00:17 (월)

콘텐츠

새군산소식

군산항 전자상거래 지정장치장 촉구 건의안 발의

새군산신문 newgunsanews@naver.com

  • 2021.06.10 15:28:33

군산항 전자상거래 지정장치장 촉구 건의안 발의

나기학 도의원

 

군산항 물동량 증가를 위해 군산항에 해상전자상거래 특송화물을 통관할 수 있는 특송장치장이 조속히 설치되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전라북도의회 나기학 의원(환경복지위·군산1)은 지난 8일 제382회 본회의에서 군산항 전자상거래 특송장치장 설치 촉구 건의안을 발의했다.

나 의원은 최근 군산항 자동차 수출전진기지의 핵심 축 중 하나인 기아자동차 군산사무소가 철수하였고, 주력 화물 중 하나인 사료의 물동량 또한 감소하고 있으며, 군산지역에서 가동 중인 3곳의 열병합발전소에서 연료로 사용하고 있는 우드펠릿 마저 대부분이 군산항이 아닌 광양항을 통해 입고되고 있어 하역회사를 비롯한 관련 업계의 시름이 깊어지고 있는 실정이라고 말했다.

최근 전라북도는 군산항 활성화 방안으로 현재 지속적으로 늘고 있는 중국과의 국제전자상거래 물동량 증가 상황에 중국 산둥성 지역과 최단거리에 위치한 군산항이 지리적으로 강점이 있다고 판단하며 군산항 전자상거래 특송장치장 건립을 적극 추진해오고 있다.

군산항 전자상거래 특송장치장이 설치되면, 현재 인천항까지 보세운송되는 특송화물의 물류비를 줄임과 동시에 화물의 배송 기간까지 단축할 수 있어 수도권 이남지역 해외 직구 소비자들의 권리를 보장할 수 있다.

뿐만 아니라 지속되는 경기침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군산항 역시 특송화물에 대한 빠른 통관이 이루어진다면 중국 간 특송화물량을 늘릴 수 있는 여건을 조성하며 고용창출 및 다양한 경제유발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이러한 이유로 전라북도와 군산시의 경우 특송장치장 설치를 위해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지만, 아직까지 관세청의 미온적 태도 등으로 특송장치장 건립을 위한 가속도가 붙지 못한 상황이다.

나 의원은 군산항 활성화와 수도권 이남지역 소비자의 권리 보장 및 국가적인 물류비 절감 등을 위해 중국 간 특송화물 운송 최적지인 군산항에 조속히 특송장치장이 설치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새군산신문 / 2021.06.10 15:28:33

  • 전라북도 귀어귀촌 종합지원센터
  • 군산시의회
  • 디오션시티
  • 오성의료재단 동군산병원

  • 카피라이터

    LOGIN
    ID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