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군산신문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메인 메뉴

  • UPDATE. 2019-12-13 11:12:57 (금)

콘텐츠

새군산소식

군산시, 올해 기업유치 1조원 넘겨

장인수 기자 isj1453@nate.com

  • 2019.11.29 09:52:38

군산시, 올해 기업유치 1조원 넘겨

-29개 기업 투자협약, 투자규모 1169억원

-고용 3,675명 효과 거둬 군산이 새만금 중심

 

군산시는 지난 28일 새만금 서울투자전시관에서 태양합금 등 3개 기업과 투자협약을 체결함으로써 올해 기업유치 규모가 1조원을 넘어섰다고 밝혔다.

시는 적극적인 투자유치활동을 통해 2019년 한 해 동안에 29개 기업과 투자협약을 체결하며 투자규모 1169억원, 고용인원 3,675명의 유치 효과를 거두었으며 이는 지역경제 활성화를 이끄는 마중물이 되었다고 전했다.

올해 우리시와 투자협약을 체결한 기업들은 전기자동차 분야에 명신, 에스앤케이모터스, 에디슨모터스 등 9개 기업으로 가장 많았고 태양광 등 재생에너지 분야는 테크윈에너지 등 3개 기업이었으며 그 외 금속, 철강, 섬유 등 다양한 분야의 기업들이 투자를 약속했다.

특히 수상태양광, 차세대 건설기계 등의 연구를 위한 기반 구축을 위해 2개의 연구기관도 투자협약을 체결하며 명실공히 연구와 생산이 공존하는 첨단 산업의 중심도시로 큰 발걸음을 내딛는 계기가 됐다.

또한 투자지역별로 살펴보면 새만금산업단지가 20개로 투자기업의 대부분을 차지했고 뒤를 이어 군산2국가산업단지가 6, 군산국가산업단지 2, 군산자유무역지역 1개 기업으로 파악되면서 새만금이 군산 지역산업 및 경제의 핵심이자 군산이 새만금의 중심임을 알 수 있었다.

이 중에서 명신, 해원엠에스씨 등 14개 기업이 입주계약과 착공 등 실제 투자를 진행하며 약속한 4,651억원의 투자와 1,444명의 일자리를 창출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고 그 외 기업들도 차근차근 투자를 준비하고 있다.

시는 새만금과 군산국가산업단지 일원에 전기자동차 클러스터가 조성되고 에너지산업 융복합단지로 지정됨에 따라 첨단 산업의 기반이 구축되는 한편, 다양하고 경쟁력 있는 기업들이 투자를 이어가고 있어 지역산업 경쟁력 제고에 기여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했다.

강임준 시장은 투자를 결정해준 기업에게 행정재정적으로 지원하고 이와 같은 기업들의 투자를 바탕으로 미래형 대체 산업 구축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밝혔다.

 

제이와이국립군산대학교세진렌트카태원건설(주)


카피라이터

LOGIN
ID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