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군산신문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메인 메뉴

  • UPDATE. 2019-12-13 11:12:57 (금)

콘텐츠

새군산소식

군산형 일자리, 성공적 안착 그 핵심 과제는 ‘무엇’

장인수 기자 isj1453@nate.com

  • 2019.11.14 15:32:28

군산형 일자리, 성공적 안착 그 핵심 과제는 ‘무엇’

-부품업체 입주 촉진 위한 규제 완화

-​연구·개발 통해 시장경쟁력 높여야

 

군산시가 전기자동차 메카로 부활하기 위한 힘찬 시동을 걸었다.

군산시와 전북도는 지난달 24일 문재인 대통령과 정부 관계자, 양대 노총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명신 군산공장에서 전북 군산형 일자리 상생 협약식을 갖고 군산, 새로운 도약을 위한 닻을 올렸다.

이날 협약으로 명신 등 완성체 업체와 부품업체들은 옛 한국지엠 군산공장과 새만금산업단지 1공구에 오는 2022년까지 총 4122억원을 투자해 17만여대 규모의 전기 승용·버스·트럭 카트 등을 생산, 군산을 명실상부한 전기자동차 생산의 메카로 만들어 나갈 계획이다.

군산시는 전북 군산형 일자리를 통해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 가동중단과 한국지엠 군산공장 폐쇄로 인한 급격한 지역경제 침체 일로에 빠진 군산지역 경제 회생의 불씨로 자동차 도시로서의 위상 재정립과 새로운 신성장동력인 전기자동차의 메카로 재부상, 부활의 날개를 펴는 기회로 삼을 방침이다.

이에 따라 군산형 일자리에 대한 기대는 물론 우려도 교차하고 있다.

수천억원에 이르는 투자금과 아직 예견하기 어려운 고용창출 문제, 초기 생산 차량의 중국 의존성 등으로 자칫 독자 생존이 어려워 중국 전기차의 세계시장 진출을 위한 교두보 역할에만 그치지 않느냐는 우려도 나오고 있다는 점을 주지할 일이다.

우리나라의 경우 전기자동차 보급을 위한 인프라가 너무 열악, 시장발전 가능성이 낮다는 점과 전기차 핵심부품 시장이 중국에 몰려있다는 점도 해결해야 할 과제로 남아있다.

전북 군산형 일자리의 성공은 나락으로 떨어진 군산경제는 물론 전북경제의 새로운 도약을 견인하느냐 못 하느냐의 사활이 걸린 사업인 만큼 정부는 물론 이번 상생협약을 이끌어낸 양대 노총을 비롯해 전 시민의 전폭적 지지와 지원이 필요한 만큼 그 성공적 안착을 위한 대응책 마련과 차질 없는 후속대책도 필요하다는 것이 뜻 있는 시민들의 지적이다.

전북 군산형 일자리는 경제위기를 극복하고 튼튼한 경제구조를 만들기 위해 기존 내연기관 중심의 산업을 탈피해 미래 신산업으로 일컬어지는 전기차 산업생태계 조성이라는 목표를 갖고 있기 때문이기도 하다.

이에 대해 명신은 최근 군산공장에서 가진 기자 간담회를 통해 "내년 12월까지 전기차 전용 생산공장으로 변환하고 2021년 상반기부터는 중국 퓨처모빌리티의 중형 전기차 SUV인 바이튼 엠바이트를 주문자 상표부착(OEM) 위탁방식으로 연간 5만대를 생산함은 물론 2021년 말에는 전기차 플랫폼 국산화 개발을 통해 60% 이상의 부품을 국산화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아울러 "2023년에는 플랫폼 특허사용계약을 통한 자체모델을 개발해 12만 대를 생산하고 2024년에는 고유 플랫폼 및 상용차를 포함해 22만대 규모로 생산하고 오는 2024년까지 자체투자와 컨소시엄을 통한 지분투자 및 재무적 투자를 활용해 총 6180억원을 투자하고 내년 하반기 700여 명을 비롯 1800여 명을 직접 고용할 계획이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 국회 김관영 의원은 "첫발을 내디딘 군산형 일자리 성공의 필요충분조건 가운데 하나는 규제 완화다""우선 산업통상자원부 고시인 지방자치단체의 지방투자기업 유치에 대한 국가의 재정자금 지원기준을 개정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전기차 부품업체 입주를 촉진하기 위해 장기임대용지 991735를 추가 조성해야 한다는 점도 강조했다.

서지만 군산경실련 집행위원장도 "군산형 일자리는 상생요소가 다 갖춘 일자리 정책으로 전기자동차산업 발전을 이끌 인프라 구축을 위한 정부와 지자체의 노력으로 세계최대 시장의 중국과 다른 지역으로 수출 기지가 되리라 확신한다""군산형 일자리의 성공을 위해서는 R&D구축으로 시장경쟁력을 높임은 물론 전기자동차의 전장사업 부분을 발전 시킬 인재 육성 개인 모빌리티 사업 육성으로 시장의 필요 한 기술과 빅데이터 구축, 자동차 시장을 넘어 새로운 이동수단에 접목할 수 있는 사업의 다변화를 이끌어내야 한다"고 밝혔다.

 

태원건설(주)세진렌트카국립군산대학교제이와이


카피라이터

LOGIN
ID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