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군산신문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메인 메뉴

  • UPDATE. 2022-08-12 10:54:13 (금)

콘텐츠

  • 금호앤비텍
  • (주)은성종합개발
  • 서광수출포장
  • (주)삼양이노켐
  • (주)은성종합건설
  • (주)서해환경
  • 군산 산림조합
  • 한솔이엠이
  • 월명유람선
  • 국인산업
  • 승주종합건설
  • 고려건설(주)
  • 이현웅의 음악이야기

    (이현웅의 카페이야기) 잃어버린 꿈 – 지후(4)

    이현웅

    • 2020.12.16 14:57:48

    (이현웅의 카페이야기) 잃어버린 꿈 – 지후(4)

     

    김성만씨 아시죠?”

    경찰관의 질문에 지후는 가슴이 서늘해지는 것을 느끼며 얼마 전에 집에서 있었던 일을 떠올렸다. 지후를 잡으려 했던 그가 넘어질 때 담벼락에 뒷머리를 부딪힌 장면이 떠오르면서 지후의 심장은 덜컥 내려앉는 것 같았다.

    강지후씨가 김성만씨를 폭행했다고 신고가 들어와서요. 같이 가주셔야겠는데요.”

    뜻밖의 일 앞에서 지후는 두려움에 사로잡힌 채 자신도 모르게 몸을 바르르 떨었다.

    이거 완전 상습범이고만?”

    지후가 밀어 고꾸라졌던 사내가 어느새 다가와 소리를 질러댔다.

    경찰 양반. 나도 폭행당했소. 내꺼도 접수해주쇼.”

    지구대로 가는 도중에 경찰관은 상황을 설명해주었다. 남자가 쓰러진 후 그 모습을 보고 있던 옆집 사는 여자가 신고를 했다고 말해주었다.

    아까 집에서 나올 때 옆집 옥상에서 빨래를 걷던 춘천댁 아줌마를 떠올렸다. 그런데 왜 지후가 폭행한 것이라고 신고를 한 것일까에 대해 그녀는 생각했다.

    술집에서 불과 몇 분 거리에 있는 지구대는 몹시 소란스러웠다. 지후 일행이 도착했을 때 이미 술에 잔뜩 취한 중년 남자가 소파에 드러누운 채 소리를 고래고래 지르고 있었고 무슨 문제로인가 경찰관과 시비가 붙은 30대 초반쯤 되어 보이는 여자도 날카로운 목소리의 톤을 높

    이고 있었다.

    거기에 동료들의 만류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술집에서부터 뒤따라온 지질한 사내까지 가세해 한밤중의 지구대는 취객들의 고함장이 되어버린 듯했다.

    우락부락하게 생긴 덩치 큰 경찰관이 조용히 하라고 소리를 치자 그나마 수그러들었다.

    왜 김성만씨를 폭행한 거죠?”

    책상을 두고 맞은편에 앉은 경찰이 지후에게 물었다.

    폭행한 적 없는데요.”

    떨렸지만 침착하려 애쓰며 대답했다.

    목격자가 있어요. 그냥 사실대로 말해요.”

    그런 적 없다고요.”

    꼭 때려야만 폭행이 아니에요. 밀어서 넘어뜨리는 것도 폭행이에요.”

    그런 적 없어요.”

    지후는 떨리는 입술로, 그러나 경찰의 눈을 똑바로 보며 흐트러짐 없이 말했다. 그때 옆 테이블 앞에 앉아있던 술집에서의 시비남이 버럭 소리를 질렀다.

    니가 밀었잖아!”

    선생님, 조용히 좀 하세요.”

    지후를 조사하던 경찰관이 찌질남에게 말했다.

    강지후씨 얼른 말씀하세요. 왜 그랬어요?”

    경찰관의 말투는 고압적으로 느껴졌다.

    안 했다니까요.”

    그런데 피를 그렇게 많이 흘리고 기절까지 해요? 목격자가 있다니까요.”

    지후는 몸을 바르르 떨었다. 목격자라는 말에 춘천댁 아줌마를 떠올렸다. 그녀는 왜 그렇게 말을 한 것일까. 지후는 금방이라도 울고 싶었지만 꾹꾹 참았다.

    더는 말하지 않기로 생각했다. 그 후로도 경찰관은 몇 번이나 지후를 다그쳤지만 지후는 입을 굳게 다물었다.

    "이러면 강지후씨한테 더 불리하게 적용될 수 있어요."

    협박처럼 느껴졌다. 그래도 지후는 입을 열지 않았다. 시간은 흘러갔다. 한 사람은 협박과도 같은 종용을 하다가 회유와도 같은 제안을 하면서 진술을 받아내려 했고 한 사람은 계속 묵비권으로 응한 채 밤은 깊어가고 있었다.

    그러던 어느 때쯤이던가 경찰관 한 사람이 다가오더니 지후에게 진술을 요구하던 경찰관에게 말했다.

    "김성만씨가 이쪽으로 오고 있다는데요?"

    지후는 자신도 모르게 안도의 한숨을 내쉬었다. 적어도 크게 잘못된 것은 아니리라는 생각에서였다. 다른 한 편으로는 그가 어떻게 나올까 걱정이 됐다.

    "그래? 그럼 김성만씨 건은 대질하면 되겠고." (계속)

    이 소설에 등장하는 사건, 배경, 인물은 모두 허구입니다.

     

     

    이현웅 / 2020.12.16 14:57:48

  • 디오션시티(캠페인)
  • 2022 전국해양스포츠제전
  • 양지해양개발(주)
  • 2022 섬의 날
  • 오성의료재단 동군산병원

  • 카피라이터

    LOGIN
    ID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