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군산신문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메인 메뉴

  • UPDATE. 2024-06-13 15:37:27 (목)

콘텐츠

  • 로뎀건설
  • 국인산업
  • k-엔지니어링
  • 군산 산림조합
  • 롯데칠성음료(2023 창간)
  • 군산대학교 강소특구
  • 송월타올
  • 볼빅
  • 새군산소식

    말랭이마을, 작가‧주민‧관광객 함께하는 ‘골목잔치’

    새군산신문 newgunsanews@naver.com

    • 2023.03.21 15:18:29

    말랭이마을, 작가‧주민‧관광객 함께하는 ‘골목잔치’

    12월까지 매월 마지막주 토요일 총 8회 실시

     

    과거와 현재가 공존하는 신흥동 말랭이 마을의 작가들과 마을 주민, 관광객이 모여 하나되는 골목 잔치가 열린다.

    골목잔치는 3월부터 오는 12월까지 신흥동 말랭이마을 일원에서 매월 마지막주 토요일 총8회 실시될 예정이다.

    말랭이 마을은 최근 군산의 관광명소로 떠오르는 곳으로 산비탈, 산봉우리 맨 끝에라는 뜻을 지닌 말랭이라는 이름처럼 월명산 자락의 끝 산비탈에 서로의 등을 기대고 다닥다닥 붙은 집들이 옛 모습을 간직한 곳이다.

    좁은 골목을 돌아가면 모던하게 꾸며진 현대적 건물들이 조화롭게 깃들어 있어 어느 것 하나 모나지 않게 시대를 품고 있는 풍경을 자랑한다.

    꼬불 꼬불길을 따라 말랭이마을을 둘러보자면 마을의 한가운데에는 그때의 추억을 전시하는 추억전시관이 있고, 마을 어르신들의 삶을 이야기하는 이야기마당이 있다.

    골목 잔치가 진행되는 이야기마당 및 책방에는 현재 입주되어 있는 작가들을 만나러 온 관광객들이 있다. 골목 잔치에는 기존 각자의 공간이 아닌 한 공간으로 이동해 말랭이마을에 거주하는 그들의 모습을 보여줄 예정이다.

    토박이 마을 어르신들은 이들의 입주를 반기고, 그들과 함께 특별한 프로그램인 술 익는 마을을 실시하며 소통하고 있다.

    골목 잔치와 매주 운영되는 술 빚는 주말은 말랭이마을을 찾는 관광객들에게 또 다른 재미를 선사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말랭이마을 골목잔치에서 봄을 느끼고 옛 추억, 마을 공동체의 훈훈한 정도 느낄 수 있는 힐링의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새군산신문 / 2023.03.21 15:18:29


  • 군산시(24.4.23~5.7)

  • 카피라이터

    LOGIN
    ID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