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군산신문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메인 메뉴

  • UPDATE. 2020-09-22 15:57:01 (화)

콘텐츠

따뜻한 시 한편

(어린이와 어른이 함께 읽는 동시) 양파 까기

신재순

  • 2020.09.09 14:49:52

(어린이와 어른이 함께 읽는 동시) 양파 까기

양파 까기

박경임

 

성민이가 양파를 까며

껍질을 까니까 껍질이 나와

껍질 속에 껍질

또 껍질, 끝까지

남는 알맹이는 없잖아

 

엄마가 양파를 까며

한 꺼풀 벗기면 뽀얀 알맹이

알맹이 속에 알맹이

또 알맹이

알맹이로 가득 찼어

 

둘 다 눈물을 닦으며

에휴, 매워

<동시마중> 2020. 910월호

*

신재순 (시인/전북작가회의 회원)

코로나19가 가져온 변화를 실감하고 계시는지요. 사람마다 느끼는 정도가 다르겠지만 우리 앞의 나날이 놀라운 속도로 달려가는 것은 맞지요. 동시를 읽으며 생각합니다. 이 시기를 껍질로 여길지, 알맹이로 여길지. 여러분은 어떠신가요? 어째도 지금 이 시기가 매운 것은 마찬가지입니다. 부디 평온한 나날 되시기 바랍니다.

 

  • 계곡가든
  • 국립군산대학교
  • 디오션시티
  • 자립도시 군산
  • 전라북도 귀어귀촌 종합지원센터

  • 카피라이터

    LOGIN
    ID저장